'요실금' 성인용기저귀, 제품마다 흡수력 천차만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한킴벌리의 '디펜드 스타일 팬티'
유한킴벌리의 '디펜드 스타일 팬티'
요실금 등으로 배뇨에 어려움을 겪는 성인이 사용하는 기저귀의 성능이 제품별로 최대 36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인지도가 높은 일회용 성인용 기저귀(속옷처럼 생긴 언더웨어형) 제품 10개를 대상으로 시험한 결과, 소변량에 따라 기저귀 핵심 기능인 흡수 성능에 차이가 있었다고 24일 밝혔다.

상대적으로 많은 소변량의 경우 역류량(피부에 소변이 되묻어나는 정도)이 제품에 따라 적게는 0.2g에서 많게는 7.2g까지 큰 편차를 보였다.

▲이즈플러스 언더웨어 ▲이지스 언더웨어 휴 ▲봄날 슬림팬티 ▲테나 언더웨어 노말 ▲라이프리 드라이앤소프트 팬 등 5개 제품이 0.2∼0.3g 수준으로 우수했고 ▲참사랑 팬티(7.2g) ▲아텐토 슬림팬티(6.9g)는 상대적으로 역류량이 많았다. 적은 소변량에서는 전제품의 역류량이 0.2g 이내로 큰 차이가 없었다.

순간흡수율(순간적으로 흐르는 소변을 흡수하는 정도) 조사에서는 ▲참사랑 팬티 ▲액티브 언더웨어 ▲카네이션 베이직 언더웨어 ▲이지스 언더웨어 휴 ▲디펜드 스타일언더웨어 슬림 ▲아텐토 슬림팬티 ▲라이프리 드라이앤소프트 팬티 등 7개 제품이 흐르는 소변을 100% 흡수했다. 이에 비해 ▲봄날 슬림팬티(74%) ▲테나 언더웨어 노말(76%) 제품의 순간흡수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흡수시간(고인 소변을 빠르게 흡수하는 정도)의 경우 적은 소변량에서 모든 제품이 1초 미만으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소변량이 많아지자 ▲이즈플러스 언더웨어(9.9초) ▲테나 언더웨어 노말(13.4초) 등 2개 제품은 신속하게 흡수하는데 비해 디펜드 스타일언더웨어 슬림(31.5초)과 카네이션 베이직 언더웨어(31.4초) 등 2개 제품은 흡수하는데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이 걸렸다.

전제품 모두 최대 흡수량은 표기만큼 가능하지만 흡수량을 표시하는 기준이 달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성인용기저귀 시장은 최근 5년간 평균 36% 성장하는 등 소비가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소비자가 쉽게 비교할 수 있도록 동일한 표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요실금 양이 적은 경우 제품의 흡수성능에 큰 차이가 없으므로 가격과 사용감 등을 고려해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제안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