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거취 문제, 내일(29일) 분수령 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민. /사진=임한별 기자
유승민. /사진=임한별 기자
'유승민 공개사과'

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당청 간 갈등으로 사퇴 위기에 놓였다.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를 향해 공개사과를 전했으나 친박계 의원 등은 ‘유 대표가 자진사퇴를 해야한다’쪽으로 결론짓고 내일쯤 이를 공론화할 예정이다.

지난 26일 유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자문위원 위촉장 수여식에 참석해 “대통령께서 국정을 헌신적으로 이끌어나가기 위해서 노력하고 계시는데 여당으로서 충분히 뒷받침해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서 송구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저는 박근혜 정부와 박 대통령의 성공을 간절하게 바라는 사람이다. 그 길만이 이 나라가 잘되는 일이기 때문”이라며 “김무성 대표와 새누리당 국회의원 전원이 새로운 마음으로 힘을 합쳐 박근혜 정부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원내대표의 이 같은 사과는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법 개정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이후 벌어졌다.

한편, 친박(친 박근혜)계는 내일(29일) 열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공세를 더욱 적극적으로 취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친박계 핵심이자 청와대 정무특보인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은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진정한 리더는 거취를 묻는 게 아니라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의원은 뉴시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여당 원내대표라는 자리가 막중하고 당청 간 갈등이 있어도 중간에서 조정을 해야 하는 자리”라며 “그런 사람이 갈등에 중심에 서서 청와대와 갈등하고 정부 정책을 제대로 뒷받침하지 않고 있다. 사퇴하지 않으면 당청 관계는 더 어려움을 겪고 더 큰 파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24.48상승 7.5218:05 03/23
  • 코스닥 : 812.19하락 1.2418:05 03/23
  • 원달러 : 1278.30하락 29.418:05 03/23
  • 두바이유 : 74.59상승 0.8518:05 03/23
  • 금 : 1949.60상승 8.518:05 03/23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 [머니S포토] 공효진, 눈부신 후광…이정도쯤이야
  • [머니S포토] 역대 최고 사양 '갤럭시 북3 울트라' 한달여간 판매량 2.5배 ↑
  • [머니S포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 [머니S포토] 美 해군 '소항모' 마킨 아일랜드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