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유승민 공개사과에 "불쌍하지만 이해는 갑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진중권 트위터
사진=진중권 트위터
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사과한 가운데, 진보 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를 두고 "이해는 간다"고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진 교수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유승민 '박근혜 대통령, 진심으로 죄송'"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링크하며 "(박 대통령이) '국민이 심판' 운운했는데 지지율 바닥 친 상태에서 유승민을 심판할 국민은 바로 대구 유권자. (유승민이) '깨갱' 꼬리 내릴 만도… 불쌍하지만 이해는 간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한 마디로 이는 대한민국의 비정상성을 보여주는 사태"라며 "말하자면 이 사회에서는 죽은 독재자의 광이 정상적인 정당정치 과정보다 더 강력하게 작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불행한 사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친박계 의원들이 내일(29일) 열릴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압박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23:59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23:59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23:59 06/22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23:59 06/22
  • 금 : 72.52상승 0.7323:59 06/22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