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행평가는 학부모의 숙제…수학이 가장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행평가는 학부모의 숙제…수학이 가장 어려워
학부모 절반 이상이 자녀의 수행평가를 돕고 있으며, 대다수가 물적, 심리적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행평가(遂行評價)는 학생이 학습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이나 그 결과를 보고, 학생의 지식이나 태도 등에 대해 전문적으로 판단하는 평가방식이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www.yoons.com)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28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6월 22일부터 25일까지 초등학생 이상 자녀를 둔 학부모 243명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자녀 수행평가에 대한 학부모 지원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54.7%가 ‘자녀의 수행평가를 도와주고 있다’고 답했으며, 전체 과목의 평가를 돕는 데에 평균 5.7시간을 소요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수행평가를 도와주는 이유(복수응답)로는 63.9%가 ‘수행평가가 성적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라고 답했고, ‘다른 가정 자녀도 부모 도움으로 좋은 결과물을 내므로’라는 답변도 51.1%에 달했다. 또한 ‘자녀 혼자 하기에는 어려워 보여서’ 37.6%, ‘밤 늦게까지 고생하는 아이가 안쓰러워서’ 31.6%, ‘자녀가 원하기 때문에’는 17.3%를 보였다.

학부모 43.2%는 자녀의 수행평가를 위해 사교육을 지원하고 있었는데, 그 이유로는 ‘수행평가가 성적에 반영되기 때문에’(38.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사교육을 하면 부모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을 것 같아서’(26.3%), ‘사교육을 받으면 미리 대비할 수 있기 때문에’(20.7%) 순이었고, ‘자녀가 원하기 때문에’(9.7%), ‘지필평가와 비슷한 형식인 경우 준비가 필요하기 때문에’(3.7%)라는 이유도 있었다.

현재 사교육을 지원하지 않는 학부모의 경우에도 81.2%는 향후 사교육을 시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자녀의 수행평가를 돕거나 사교육을 지원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51.6%가 ‘그렇다’고 답했고, 45.2%는 ‘과목에 따라 다르다’고 응답했다.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는 대답은 3.2%에 그쳤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과제의 난이도가 워낙 높아서’(47.5%)와 ‘여가시간과 수면시간 등 시간 소요가 커서’(47.0%)를 주로 들었고, 이외 ‘좋은 점수를 받아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에’(37.8%), ‘준비물·사교육 등에 비용이 많이 들어서’(35.9%), ‘자녀가 다른 가정(부모)과 비교할까 봐’(14.3%) 등의 이유가 있었다.

수행평가에 대해서는 자녀들도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들의 부담여부에 대해서는 ‘과목에 따라 다르다’는 대답이 49.4%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이어 ‘그렇다’(29.2%), ‘아니다’(13.2%), ‘잘 모르겠다’(8.2%) 순이었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복수응답)는 ‘준비하는 데 시간 소요가 많다’는 답변이 57.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간·기말 등의 평가와 다른 형식에 부담을 느낀다’(46.6%), ‘자녀 혼자서 수행하기에는 난이도가 높다’(38.2%), ‘예체능·글씨체 등 단기간에 향상될 수 있는 평가가 아니다’(21.5%) 등의 답변이 있었다.

수행평가를 준비하는 데에 자녀가 가장 많이 시간을 투자하는 과목으로는 ‘음악·미술·체육 등 예체능 과목’이 29.6%로 1위를 차지한 반면, 수행평가 준비가 가장 어려운 과목으로는 ‘수학’(32.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어려운 평가방식(복수응답)으로는 ‘서술형 및 논술형 시험’(64.2%)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연구보고서’(48.1%)도 상당수를 차지했다. 이외 실기시험(21.8%), 신문스크랩 등 포트폴리오(21.4%), 관찰(19.8%), 면접 및 구술시험(16.9%), 실험 및 실습(13.2%), 기타(3.3%) 순으로 답했다.

한편 수행평가가 자녀의 학업성취 능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그저 그렇다’(42.0%), ‘도움이 된다’(37.4%), ‘도움이 되지 않는다’(12.8%), ‘매우 도움이 된다’(4.1%),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3.7%) 순을 보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