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기업은행 1000억 규모 NPE펀드 조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DB산업은행
/사진=KDB산업은행
KDB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각각 500억원을 출자해 우수한 지식재산권에 투자하는 NPE펀드(KDB인프라 IP캐피탈 펀드) 1000억원을 조성한다.

산업은행은 29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계약 서명식을 개최했다.

NPE는 보유한 특허를 제품생산에 활용하지 않고, 특허 라이센싱 및 침해청구 등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수익을 추구하는 기업을 뜻한다. NPE 펀드는 기관투자자들의 추가 투자가 가능하다. 신탁기간은 10년, 운용사는 KDB인프라자산운용이다.

산업은행은 국내외 연구소, 대학,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IP를 발굴·투자해 기업에게는 기술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 취득 IP를 활용해 국내외 라이센싱 등 수익화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펀드는 IP 자체를 우선 투자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보유 IP를 사업화하는 기업을 투자대상으로 하던 기존 IP 펀드와 차별화됐다는 설명이다.

산업은행과 KDB인프라자산운용은 각각 IP 운용팀을 신설하고 변리사, 미국변호사 등 특허전문가 4명을 채용했으며, 국내외 NPE들과 네트워트 구축 등 관련 인프라를 계속 확충할 계획이다.

산은은 이번 NPE펀드 조성으로 특허투자금융회사(한국형 NPE)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면서 기술금융을 활성화하고, 해외 특허침해소송으로부터 국내기업을 보호할 것으로 기대했다. IP 담보대출을 통해 금융기관이 확보하고 있는 IP에 대한 회수지원 기능을 펀드에 부여함으로써 기존 기술금융 활성화 지원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성주영 산업은행 창조기술금융부문 부행장은 "이번에 NPE 펀드를 출범시킴으로써 IP의 개발에서부터 유통을 거쳐 수요자 시장에 이르기까지 IP 금융 플랫폼을 갖췄다고 판단한다"며 "과거 정부 및 정책금융기관이 벤처투자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한 것처럼 이번 펀드가 민간투자자들의 IP 거래를 촉발시키고 연구개발자들의 연구개발(R&D)을 활성화시키는 IP 선순환 생태계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4.20상승 10.2811:26 03/30
  • 코스닥 : 850.76상승 6.8211:26 03/30
  • 원달러 : 1304.50상승 1.811:26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1:26 03/30
  • 금 : 1984.50하락 5.911:26 03/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