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그리스 디폴트 영향 우려… 일제히 '급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그리스 디폴트 영향'

뉴욕증시가 미국의 경제지표 호조에도 불구, 그리스 우려가 확산되며 큰 폭으로 떨어졌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350.33포인트(1.95%) 내린 1만7596.3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43.85포인트(2.09%) 떨어진 2057.64에, 나스닥 종합지수는 122.04포인트(2.40%) 하락한 4958.47에 각각 종료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그리스 정부 관계자들이 오는 30일 만기가 돌아오는 국제통화기금(IMF) 채무 15억4000만유로(약 1조9200억원)를 상환하기 어렵다고 밝히자 급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그리스 정부 관계자들은 "IMF 부채를 상환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이 구제금융 연장을 거절하면서 어느 정도 예견돼 왔던 시나리오가 확인된 셈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S&P는 그리스 국가신용등급 ‘CCC’에서 ‘CCC-‘로 한 단계 강등했다. S&P는 “그리스 정부가 국제 채권단이 제시한 개혁안에 대한 찬반 국민투표를 결정해 그렉시트에 더 가까이 가도록 만들었다”며 “그렉시트 가능성은 50% 수준”으로 예상했다.

반면 미국내 경기지표는 호조세를 이어갔다. 미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달 잠정주택판매지수가 전월 대비 0.9% 증가한 112.6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직전월(4월) 수정치 기록인 111.6을 웃도는 기록으로 9년여 만에 최고치 수준이다. 꾸준한 일자리 증가와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으로 인해 주택 구입을 서두른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국제 금값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5.8달러(0.5%) 상승한 1179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은 가격은 온스당 7.3센트(0.5%) 하락한 15.69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