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15% 하락하면 위험부채 9.8%p 상승" -한은 보고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머니투데이
집값 하락과 금리 인상이 가계부채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올해 하반기 미국의 금리 인상이 예고된 데다 최근 분양 물량이 쏟아지면서 불거진 과잉 공급에 따른 후폭풍이 불가피한 상황인 터라 이 보고서가 시하는 의미가 크다.

30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거시 충격이 가계 부문 부실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스트레스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집값이 지금보다 15% 하락하면 위험부채 비율은 지금의 19.3%에서 29.1%로 9.8%포인트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례에서 위험 가구비율은 현재 10.3%에서 13%로 2.7%포인트 늘어난다. 또한 금리가 3%포인트 상승하면 위험부채 비율은 19.3%에서 30.7%로 11.4% 높아지고 위험가구 비율도 10.3%에서 14%로 3.7%포인트 증가한다.

금리가 2% 오르고 주택가격이 10% 떨어지는 복합 충격이 발생하면 위험부채비율은 32.3%로 13%포인트 늘어나고 위험가구 비율은 14.2%로 3.9%포인트 증가한다.

가구 특성별로 고소득층과 고액자산 보유 계층은 모두 부실위험 수준이 낮지만 금리 상승과 주택가격 하락 시 고소득층은 충격에 대한 흡수력이 좋지만 고액자산 보유 계층은 상대적으로 취약했다.

지난해 우리나라 부실 위험가구는 112만2000가구로 지난해(111만8000가구)보다 4000가구 증가했다. 새로 포함된 위험 가구들은 주로 소액대출 위주의 취약계층(저소득‧저자산‧월세‧비정규직 가구)이었다.

다만 위험 가구가 보유한 위험부채의 전체 규모는 지난해 166조3000억원에서 143조원으로 23조3000억원 감소했다.

가계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보면 지난 3월 말 현재 138.1%(추정치)로 지난해 9월 말(135.4%)과 비교해 2.7%포인트나 상승했다. 가계 소득은 제약된 상황에서 가계부채가 늘어난 탓이다.

가계 처분가능소득 대비 부채상환지출 비율은 지난해 4분기 37.7%로 지난해 같은 기간(36.6%)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가계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비율은 지난 3월 말 현재 226.7%로 지난해 9월 말(222.8%)보다 3.9%포인트 높아졌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