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 테러, 영국 총리 "우리는 웅크리지 않을 것… 튀니지 여행은 계속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튀니지 해안휴양지 수스 현장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메시지가 놓여 있다. /사진=뉴스1(AFP제공)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튀니지 해안휴양지 수스 현장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과 메시지가 놓여 있다. /사진=뉴스1(AFP제공)
'튀니지 테러'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총리가 영국 국민들에게 튀니지 여행을 멈추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캐머런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해 "우리는 테러 위험에 웅크리지 않을 것"이라며 "테러리스트들은 우리가 튀니지 관광산업을 무너뜨리기를 바라고 있다"며 튀니지 여행을 지속해 달라고 국민들에게 부탁했다.

지난 26일 영국인들이 즐겨 찾는 튀니지 휴양지 수스의 한 호텔에 튀니지 대학생 세이페딘 레즈귀(23)가 총기를 난사해 38명이 숨졌다. 이슬람국가(IS)는 이번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영국 총리의 이같은 촉구에 대해 튀니지 내에 IS 합류를 원하는 국민이 2만명이 넘는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