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동차 2분 이상 공회전시 과태료 5만원… 다음달 3일부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동차 중점 공회전 제한구역 현황./제공=서울시
자동차 중점 공회전 제한구역 현황./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시 전역에서 자동차 공회전 제한시간을 현행 5분에서 2분으로 단축하는 ‘서울특별시 자동차공회전 제한에 관한 조례’가 6개월 간의 안내기간을 마치고 다음달 3일부터 시행된다고 30일 밝혔다.

기존 공회전 허용시간은 5분이었으나 이는 2003년도 조례제정 당시의 기준으로 서울시는 10여 년간 자동차 기술의 발전을 감안해 공회전 허용 시간을 2분으로 단축했다.

다만 대기온도가 25℃이상이거나 5℃미만의 경우에는 5분간의 공회전이 허용된다. 이는 기존의 10분에서 절반으로 줄어든 수치다. 또, 여름·겨울철 30℃이상이거나 0℃이하일 때는 자동차 냉·난방이 필요함을 감안하여 제한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단속방법은 일반 장소에서 공회전 자동차를 발견시 공회전을 중지할 것을 경고하고, 발견 시점부터 공회전 시간을 측정한다.

다만 서울시내 2662개소의 중점공회전 제한장소에서는 사전 경고 없이 발견한 때부터 시간을 측정해 위반차량을 단속한다. 과태료는 5만원이며 운전자가 차량내에 없는 경우에도 사전 경고없이 단속가능하다.

단속은 시 친환경기동반과 25개 자치구 배출가스단속반에서 실시하며 경찰차, 소방차, 구급차 등 실무활동중인 긴급자동차 및 이에 준하는 자동차, 냉동·냉장차, 청소차, 정비중인 차 등은 단속 대상에서 제외한다.

특히 터미널, 차고지, 주차장, 박물관, 학교 환경 위생 정화구역 등 공회전 제한을 강화할 장소에 대해 중점공회전제한장소로 지정해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에 등록된 차량 약 300만대가 하루 5분 공회전을 줄일 경우 연간 연료비 약 789억원이 절감되고 온실가스 약9만3000톤, CO2와 초미세먼지 배출량(PM-2.5) 6.4톤의 감축 효과가 있다.

강희은 서울시 대기관리과장은 “이번 공회전 제한기준 강화는 불필요한 공회전을 최대한 줄여나가기 위함”이라며 “이를 통해 친환경 교통문화를 정착시켜 에너지를 절약하고 대기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