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급유기, 오늘(30일) 도입 기종 결정… 미국 vs 유럽 vs 이스라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중급유기' /사진=YTN뉴스캡처
'공중급유기' /사진=YTN뉴스캡처

'공중급유기'

공군 공중급유기 도입 기종이 오늘(30일) 결정된다고 방위사업청이 이날 밝혔다.

군 당국은 이날 한민구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 89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공중급유기 도입 기종을 결정한다.

1조4880억원 규모의 공중급유기 도입사업은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 미국 보잉의 KC-46A,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의 MMTT 등 3개 기종이 물망에 오른 상태다.

하지만 사실상 더 많은 연료를 실을 수 있는 에어버스D&S의 A330 MRTT와 우리 공군 주력기와 호환성이 높은 보잉 KC-46A가 2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