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급유기 '유럽 에어버스 A330MRTT' 도입, 모두 4대 1조4000억원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에어버스 제공
/사진=에어버스 제공

군당국이 유럽 에어버스 D&S의 공중급유기인 A330 MRTT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경쟁사의 급유기보다 급유량이 많고 병력 수송에서도 강점을 보여 도입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방위사업청은 30일 오후 한민구 국방부장관 주재로 제89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기종 선정안을 심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중급유기 후보로는 에어버스의 MRTT, 보잉의 KC-46A,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의 MMTT 등 3개 기종이 경쟁을 벌였지만, 에어버스와 보잉사가 마지막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1조4000억 원이 투입되는 넉 대의 공중급유기 구매 사업의 최종 기종이 결정되면서 공군은 앞으로 전투기의 체공, 작전 시간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사청은 2018년에서 2019년까지 해마다 2대씩 모두 4대의 공중급유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