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캠핑전 알아두면 좋은 ‘건강 상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면서 도시 근교 캠핑장에는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려는 캠핑족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날이 점점 더워지면서 산이나 계곡 등 시원한 곳을 찾아 떠나는 야영객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캠핑은 더위를 피해 가족, 친구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뜻 깊은 시간이 될 수 있지만, 야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만큼 자칫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캠핑을 떠나기 전 주의해야 할 건강 상식을 확인하고 목적에 맞게 캠핑 장비나 야외 취침에 필요한 준비를 꼼꼼히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야외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예기치 못한 상황과 이를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캠핑장에 내리쬐는 강한 자외선 광각막염 유발할 수 있어… 선글라스, 모자 착용은 필수

여름은 다른 계절에 비해 자외선이 강해지는데다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시기인 만큼 자외선 차단에 신경써야 한다. 캠핑과 같은 야영 시 장시간 무방비 상태로 자외선에 노출될 경우 신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특히 신체에서 가장 민감한 눈은 자외선에 오래 노출될 경우 각막에 화상을 입는 광각막염이 발생할 수 있다. 각막은 우리 눈의 가장 바깥 부분에 위치하고 있어 보호 장비가 없으면 화상을 입을 수 있다. 광각막염이 심해질 경우 백내장의 원인이 될 수 있고 기타 안질환과의 합병증을 유발시키므로 미리 조심하는 것이 좋다. 따라서 장시간 야외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면 모자나 선글라스를 준비해 자외선을 차단하도록 한다.

요즘 젊은 층에서는 패션 아이템으로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야외 활동 시 착용하는 선글라스는 자외선 차단 지수를 반드시 확인하고 가급적이면 깨지지 않는 재질로 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여름 캠핑전 알아두면 좋은 ‘건강 상식’
안과전문의 김희선 원장은 “여름은 사계절 중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기로 장시간 노출될 경우 화상으로 인한 각막 손상과 염증 등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야외 활동 시에는 선글라스나 모자 등으로 자외선을 차단해 눈을 보호하는 것이 좋고, 선글라스를 선택할 때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것을 선택하되 지나치게 어두운 컬러나 깨지기 쉬운 재질로 된 렌즈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일교차 심한 야영 시 체온 유지 무엇보다 중요해… 담요 등 보온 용품 반드시 준비해야

날씨가 더워지면서 산이나 계곡뿐 아니라 한강 등지에서도 텐트를 치고 야외에서 취침을 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더운 열기로 달궈진 집을 피해 시원한 바깥 바람을 쐬며 더위를 식히기 위함인데, 강이나 계곡 주변 등은 밤에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만큼 일교차에 대비해야 한다. 일교차로 인해 체온이 떨어진 상태에서 장시간 캠핑 등으로 피로가 누적되면 면역력이 떨어져 몸살이나 대상포진 등이 발병하기 쉽다.

따라서 아무리 더운 여름이라도 야외 취침 시에는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아 냉기가 올라오지 못하도록 하고 춥지 않더라도 맨 바닥이 아닌 침낭과 이불을 깔고 취침을 하는 것이 좋다. 축축한 바닥의 습기를 막기 위해 텐트 아래에 비닐을 깔고 기온이 떨어진 밤에는 체온을 떨어뜨리는 차가운 음료 및 음식을 피해야 한다. 또한 덥다고 이불 없이 잤다가는 급격한 체온 저하가 일어날 수 있어 잠을 잘 때는 복부 쪽에 이불을 덮도록 한다.

더운 여름 쉽게 상하는 음식 잘못 먹었다간 바이러스성 식중독 발생할 수 있어

캠핑을 즐길 때는 야외 활동의 분위기를 돋우기 위해 집에서 가져온 고기와 식재료로 음식을 해먹기 마련이다. 하지만 더운 여름에는 기온이 높아지면서 음식을 가지고 오는 동안이나 야외에 보관하는 동안 쉽게 상할 수 있다.

특히 장마철 고온 다습한 환경은 세균이 번식하기 좋아 음식이 부패하고 상하기 쉬워 더욱 조심해야 한다. 이처럼 여름철 야외에서 잘못된 음식으로 식중독에 걸리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에는 아나사키스 유충으로 인한 장염 발생이 빈번해지고 있다.

고래 회충으로 유명한 아나사키스는 구충제로도 제거되지 않는 기생충으로 수산물과 어패류를 충분히 익혀먹지 않을 경우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오염된 물로 씻은 채소나 과일을 섭취할 경우에는 노로바이러스에 걸릴 수 있다. 야외에서 음식을 조리할 경우 육류와 생선은 충분히 익혀서 섭취하고 채소나 과일은 깨끗한 물로 충분히 씻어주도록 하고, 조리를 하기 전에는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고 조리 기구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