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인류 미래를 건 '시간전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F 액션 블록버스터의 전설이 된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는 1984년 첫 등장해 헐리우드와 SF 액션 영화사를 다시 쓰며 전 세계적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다. 특히 컴퓨터그래픽(CG) 작업이 현실화되기 전이던 당시 기계가 인간을 지배하는 미래 세계와 대표 캐릭터인 터미네이터 T-800의 모습을 독창적으로 구현, 영화 특수효과 기술에 전환점이 되며 세계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

새롭게 돌아온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2029년 존 코너가 이끄는 인간 저항군과 로봇 군단 스카이넷의 미래 전쟁, 그리고 1984년 존 코너의 어머니 사라 코너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 2017년의 현재 전쟁을 동시에 그린다.

[영화-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인류 미래를 건 '시간전쟁'

시리즈를 대표하는 시간여행이라는 키워드를 유지하되 과거, 현재, 미래의 동시 전쟁이라는 새로운 설정을 더했다. 여기에 시리즈를 총망라하는 터미네이터들이 총출동하고 최첨단 특수효과와 스펙터클한 액션, 흡인력 있는 전개와 사상 최강의 스케일로 중무장해 전
작의 세계관 안에 그 이상의 완성도를 예고한다.

이번 작품에는 <터미네이터> 시리즈 사상 최강의 적 T-3000이 등장해 초미의 관심을 끈다. T-3000은 최첨단 나노 입자로 이뤄진 터미네이터로 자유로운 변형과 어디든지 침투가 가능하다는 특성을 지녔다. 액체 금속 터미네이터인 T-1000이 극저온이나 극고온에서 한계를 드러내는 반면 T-3000은 화염 속에서도 녹지 않아 사실상 제거가 불가능해 스스로를 ‘기계도, 인간도 아닌 그 이상’이라고 표현하는 완벽한 터미네이터로 묘사된다.

영원한 ‘터미네이터’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이번 영화에서도 다시 한번 T-800으로 등장해 관객들의 향수를 자극한다. 아놀드는 화려한 액션과 더불어 외관상으로 30년 전과 거의 유사한 체형을 선보이기 위해 혹독한 트레이닝으로 젊은 시절의 모습을 재현했다. 여기에 인기 미드 <왕좌의 게임>에서 주연 ‘대너리스’ 역으로 인기를 누린 에밀리아 클라크가 시리즈 사상 가장 강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사라 코너로 등장한다.

[영화-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인류 미래를 건 '시간전쟁'

시놉시스
심판의 날 이후 기계들이 지배하는 2029년, 인간 저항군의 리더 존 코너는 사람들을 이끌고 로봇 군단 스카이넷에 맞선다. 이에 스카이넷은 존 코너의 탄생을 막기 위해 터미네이터를 1984년으로 보내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부하 카일 리스가 뒤를 따른다. 그러나 모든 게 바뀌었다. 이미 어린 시절 T-800을 만난 사라 코너는 로봇과의 전쟁을 준비하며 카일 리스를 기다리고 있었고 그를 데리고 제니시스 프로그램의 활성화를 막기 위해 2017년으로 향한다. 어찌된 일인지 그곳에서 그들 앞에 존 코너가 나타나고 놀랍게도 그는 나노 터미네이터 T-3000으로 변해있는데….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91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