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HEVC 특허 등록…"향후 10년간 안정적 로열티 수익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플래닛이 보유한 차세대 UHD 동영상용 압축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 특허가 1일(현지시각) 글로벌 라이센스사 MPEG LA의 HEVC 국제표준특허 부문에 등록됐다.

MPEG LA는 지난 1997년 설립된 통신∙멀티미디어∙플랫폼 기술의 특허 라이센싱 대행 전문회사다. 이 회사는 특허보유업체(라이센서)로부터 동영상 관련 특허의 라이센싱 권한을 부여 받고 관련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라이센시)에게 해당 특허의 사용권 중개로 얻은 로열티를 특허 보유 업체에 분배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에 SK플래닛이 등록한 ‘HEVC’는 UHD(Ultra High Definition, 초고해상도)영상에 대한 압축률을 개선해 메모리 효율성을 극대화한 차세대 동영상 압축기술로 향후 전개될 UHD 대중화에 필수적인 핵심 기술이다.

특히, 최근 들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동영상 사용자의 증가 추세에 따라 단말기 제조사와 이동통신사는 물론, 향후 UHD영상을 지원하는 방송사, IPTV업체들의 서비스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HEVC는 현재 판매 중인 애플의 '아이폰6'와 삼성전자의 '갤럭시S6' 등 약 1억2000만 대 이상의 휴대폰에 탑재되어 있으며 올해 하반기부터 출시될 휴대폰 및 영상기기에도 탑재될 예정이다.

SK플래닛은 이번 HEVC특허 등록을 통해 향후 10년간 안정적인 로열티 수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전윤호 SK플래닛 CTO(Chief Technology Officer)는 “이번 국제표준특허 등록은 ‘기술주도 회사’를 지향하며 지속적으로 원천기술 개발에 투자해온 결과”라며 “SK플래닛의 기술력대한 높은 평가와 함께 글로벌 기술 선도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MPEG LA HEVC 국제표준특허 부문에는 2015년 현재 애플과 삼성전자 등 31개사가 라이센서로 등록되어 있으며 전세계 49개국에서 603건의 특허를 운영 중에 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