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거취 말말말… 김태호 "결단"·원유철 "좀"·김무성 "그만"·김학용 "XX"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태호 의원', '김학용 의원' 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한 원유철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재반박하려다 김무성 대표의 회의 종료선언으로 말문이 막히자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대일 기자
'김태호 의원', '김학용 의원' 새누리당 김태호 최고위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한 원유철 정책위의장의 발언을 재반박하려다 김무성 대표의 회의 종료선언으로 말문이 막히자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대일 기자
'김태호 의원' '김학용 의원' '유승민' '김무성' '원유철 국회의원'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를 두고 당내 갈등을 빚고 있는 새누리당이 의원들의 욕설과 고성으로 최고위원회가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발단은 김태호 최고위원의 거듭된 사퇴요구였다. 김 의원은 "당과 나라를 위해서 용기있는 결단을 촉구한다"며 유 원내대표를 압박했다.

이에 원유철 정책위의장이 "유 원내대표 본인이 신중하고 합리적으로 판단하게 좀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유 원내대표를 감쌌다.

김 최고위원이 발언을 계속하려 하자 김무성 대표는 결국 "그만해"라고 소리치며 회의 종결을 선언했다.

이후 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회의장 뒤편에서는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학용 의원이 "에이 XX야 그만해라"라며 욕설까지 하며 언성을 높였다.

김학용 의원은 이후 "김태호 의원이 친구라 그런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