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네치킨 논란, 김용민 "수습책 내놓지 못하면 일베 정모 때나 닭 튀길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네치킨 불매운동' /자료=김용민 시사평론가 페이스북 캡처
'네네치킨 불매운동' /자료=김용민 시사평론가 페이스북 캡처

'네네치킨 불매운동'

프랜차이즈 치킨브랜드인 '네네치킨'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희화화한 광고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에 대해 누리꾼들이 불매운동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네네치킨은 공식 홈페이지와 SNS 계정에 공식 사과문을 게시한 상태다. 

김용민 시사평론가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네네치킨 사과문학 평론'이라는 제목으로 "사과문학평론가로서 네네치킨 사과문을 보고 '전형적 실패'라고 평가한다"며 글을 올렸다.

김씨는 "첫째, 면피다. 사고 일으킨 직원을 두고 '그가 연락이 안 된다'고 밝힌 점에서 무릎을 쳤다"며 "'연락 안 된다'는 표현은 '본사로서는 할 바 다했다'는 점을 웅변하는 것인데 이런 글이 언제든 올라갈 수 있는 허술한 조직 체계에 대한 성찰이 전무하고, 나아가 사태의 위중함에 대한 인식의 미약함마저 고스란히 노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둘째, 기만이다. '서민적 풍모의 노무현 전 대통령' 운운한 그 직원의 해명을 그대로 옮겼다"면서 "문제의 페북 게시물을 보니 이른바 '베충이'로 이해되는 그림까지 있다. 이게 일베코드인 것을 아는 사람은 다 안다"며 말도 안 되는 해명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셋째, 장황이다. 아무개의 휴가 사실, 몇시에 무슨 조치가 있었다는 등을 열거했다"며 "그게 사태 해결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사태 인식에 있어 분노한 소비자와 다르지 않아야 하고, 이 사건과 관련해 소비자의 기대치 그 이상의 엄중한 수습책이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네네치킨, 첫날 헛발질을 상쇄할 상상 이상의 수습책을 내놓지 못한다면 앞으로 일베정모때나 닭튀기실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5:30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5:30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5:3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30 08/11
  • 금 : 1813.70상승 1.415:30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