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이종걸, '성완종리스트 수사결과' 한 목소리 비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왼쪽)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왼쪽)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왼쪽)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왼쪽)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문재인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는 2일 검찰의 성완종 리스트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말 치욕적인 수사"라며 "스스로 권력을 위해 존재하는 정치 검찰임을 자백하며 검찰 사망선고를 내렸다. 검찰의 존재 이유를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성완종 리스트 수사의 핵심은 친박 실세들의 불법정치자금과 불법대선자금 수수의혹"이라면서 "그러나 성완종 회장이 세상을 떠나면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메모도 남긴 권력실세들에 대해 계좌추적도 하지 않고 형식적인 서면수사에 그쳤다. 몸통은커녕 깃털조차 뽑지 못한 초유의 부실수사"라고 강조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성완종 진실규명에 검찰은 실패했다. 아니 포기했다. 수천 명의 실체적 진실 발견을 위해서 활동하고 있는 많은 검찰들의 독이 돼버렸다"며 "바로 말하자면 정치 검찰들이다. 정치 검찰의 마각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중요한 인물 세 사람을 소환도 하지 않은 채 진실을 덮어버렸다"며 "진실을 땅에 묻어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검찰은 저희 당이 준비한 특검의 조사대상이다. 형평을 잃고 힘 있는 정치의 하수인이 돼버린 검찰은 이제 조사대상에 불과하다"며 "현재 입법돼있는 상설특검법의 개정을 요구한다. 상설특검법으로는 이 진실을, 땅에 묻힌 진실을 다시 파헤칠 수 없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5:32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5:32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2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2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2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