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탈법·편법’으로 얼룩, 위기의 장로님

Last Week CEO Cold / 박성철 신원그룹 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복 명가’ 신원그룹을 겨눈 검찰 칼날이 매섭다. 검찰은 7월의 시작과 함께 마포구 신원그룹 본사와 박성철 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주요 혐의는 사기회생과 조세포탈. 그 중심에 놓인 박 회장은 일생일대 최대 위기를 맞은 모양새다.

검찰에 따르면 박 회장은 지난 2008~2011년 부인·아들·지인 등의 명의로 수백억원대 재산을 숨겨놓은 채 법원에 개인파산·개인회생을 신청, 250억원이 넘는 개인채무를 탕감 받았다.

/사진제공=신원그룹
/사진제공=신원그룹

더 큰 문제는 박 회장이 편법으로 경영권을 되찾았다는 점. 박 회장은 지난 1999년 신원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신원이 워크아웃에 들어가자 경영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보유 지분을 모두 포기했다.

현재까지도 신원에 대한 박 회장 지분은 0%. 하지만 워크아웃 이후 부인과 세 아들 등의 이름으로 페이퍼컴퍼니격인 광고대행사를 만들고, 이 회사 명의로 신원 지분을 사들이면서 경영권을 되찾았다. 이 과정에서 박 회장이 양도소득세·증여세 등 포탈한 세금만 200억원에 달한다. 검찰은 이를 바탕으로 박 회장의 추가 혐의를 수사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기독교 정신에 입각한 ‘신뢰’ 기업에서 ‘탈법과 편법’으로 얼룩지게 된 신원. 40여년 넘게 쌓아온 박 회장의 명예가 검찰의 손아귀에 달려 있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391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