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오토에버 지분 전량 매각… '일감몰아주기 규제' 탈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몽구, 현대오토에버 지분 전량 매각… '일감몰아주기 규제' 탈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시스템 통합전문 계열사인 '현대오토에버' 보유지분 전량을 매각했다. 이에 따라 현대오토에버는 정부의 일감몰아주기 규제대상에서 벗어나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3일 정몽구 회장이 보유 중이던 현대오토에버 지분 20만주(9.68%)를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처분 금액은 주당 34만5000원으로 총 690억원이다. 에 따라 현대오토에버는 정부의 그룹 계열사 일감몰아주기 규제대상에서 벗어나게 됐다.

정부는 올해 대기업간 내부거래 규제를 강화한 공정거래법을 시행하며 일가 지분율이 일정수준 이상이면 관리·감독을 강화키로 했다. 상장사는 30% 이상, 비상장사는 20% 이상일 경우 이에 해당한다.

현대오토에버는 비상장사로, 그간 정 회장이 20만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40만2000주(19.46%)로 일가 합산 지분율이 이전까지 29.14%에 달해 규제대상이었다. 그러나 정 회장이 보유지분 전량을 매각하며 총 보유지분이 20% 밑으로 내려가게 됐다.

정 부회장은 현대오토에버 지분 58만9000주(28.96%)를 보유한 현대차에 이어 2대주주가 됐다. 정 회장이 매각한 지분은 SC금융의 한국 내 투자목적회사인 레졸루션얼라이언스코리아가 전량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이 매각 대금 690억원을 어디에 활용할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지난 6월 2일 계열사 이노션 월드와이드 보유주식 180만주 중 140만주를 매각했다. 이로써 이달 상장 예정인 이노션의 일가 지분율은 정 부회장(2%), 정성이 고문(27.95%)을 더한 29.95%로 낮아졌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