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원 희귀동전 없다고? '몸 값 높은 동전' 또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00원 희귀 동전' /사진=이미지투데이
'500원 희귀 동전' /사진=이미지투데이
'왜 내 지갑 속에 1998년 산 500원짜리는 없는 거지?' 아쉬워하기는 이르다. 사연이 있어 몸값이 높아진 동전들은 또 있다.  

현재 1998년에 생산된 동전이 1만5000배에 달하는 8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한국은행은 동전거래량을 줄여 500원 동전을 8000개만 생산해 희소성이 높아진 탓이다.  

이뿐 아니다. 최초 발행연도인 1966년 생산된 1원과 5원은 각각 최저 7만원과 9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1970년에 발행한 10원짜리 동전은 동전 배합비율이 독특해 희귀성을 인정받고 있다. 이전까지 동 88%와 아연 12%로 만들던 배합비율을 동 65%, 아연 35%로 바꿨다. 이 때문에 새로운 10원짜리가 나오기 직전인 70년에 발행된 적동색 10원짜리는 25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가장 흔한 100원 동전도 최초 발행된 70년산이 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