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미닛’ 남지현, 여행 도중 눈물 쏟은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걸그룹 포미닛의 남지현이 멤버들과 떠나는 여행길에서 눈물을 흘려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지현은 극사실주의 관찰 클립 프로그램 ‘포미닛의 비디오’에서 멤버들과 모처럼 여행을 떠나 휴식을 즐겼다. 하지만 여행을 즐기기도 전에 이동하는 차 안에서 눈물짓고 만 것.


남지현의 눈물을 쏙 뺀 것은 바로 ‘뮤직’이었다. 여행길에 들을 노래를 고르자는 제안에 "우리 오늘 6주년이잖아"라고 운을 뗀 현아. 이에 권소현은 "나는 '뮤직'이 그렇게 좋더라"고 말해 이 노래를 듣게 됐다. 음악을 듣는 내내 옛 생각에 잠긴 멤버들은 저마다의 추억을 하나씩 꺼냈다.


이때 남지현이 정신없이 바쁘게 활동했던 때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린 것. 사실 ‘뮤직’은 포미닛에게 매우 특별한 노래 중 하나. 2009년 9월 발표된 곡으로 포미닛에게 데뷔 후 처음 음악 방송 프로그램 1위의 영예를 안긴 히트곡이었다. 포미닛이 이 영상을 촬영한 날도 꼭 데뷔 6주년인 6월 18일로 맞아떨어진 터라 옛 생각에 아련함은 배가 됐다.


멤버들은 남지현의 눈물에 아무렇지 않은 척 의연한 모습을 보였고, 전지윤은 “이게 마지막 여행이라고”라는 농담을 던지자 남지현의 설움은 극에 달했다는 후문이다.


‘포미닛의 비디오’ 제작진은 “‘뮤직’이 포미닛에게 특별한 의미를 갖는 노래인 만큼 각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며 “’포미닛의 비디오’ 첫 방송에선 어떤 아이돌보다도 탄탄한 팀워크를 자랑하는 포미닛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포미닛의 비디오’는 5명 멤버들이 직접 기획, 연출, 출연까지 ‘셀프 3박자’로 완성한 영상을 모은 프로그램. 극사실주의 관찰 클립 형식의 리얼리티로 전에 없던 색다른 재미를 엿볼 수 있다. ‘열혈팬’도 단 한 번도 본 적 없는 아이돌의 낯선 모습을 아주 사소한 일상까지 파고들어 보여줄 예정이다.


6일 오후 6시 K star 채널을 통해 첫 방송되며, 총 8회에 걸쳐 만날 수 있다.

<사진=‘포미닛의 비디오’>

 

  • 0%
  • 0%
  • 코스피 : 3070.11상승 26.2414:14 03/03
  • 코스닥 : 929.19상승 6.0214:14 03/03
  • 원달러 : 1122.20하락 1.814:14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14 03/03
  • 금 : 61.41하락 2.8214:14 03/03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