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여론조사, 사퇴 반대 > 찬성… 지역구 '대구동구을' 여론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승민 여론조사' /사진=임한별 기자
'유승민 여론조사' /사진=임한별 기자

'유승민 여론조사'

유승민 원내대표의 사퇴를 반대하는 의견이 찬성하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3일 발표한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사퇴해서는 안된다"라는 응답이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퇴 반대 의견은 사퇴 의견보다 5%포인트 높은 36%를 기록했다. 응답자 33%는 '모름·응답거절'을 선택했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차이가 두드러진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사퇴해야 한다'(45%)는 응답이 '사퇴 반대'(26%) 의견보다 높았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칭은 56%가 '사퇴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무당층은 ‘사퇴’ 22%, ‘사퇴 반대’ 27%, ‘응답거부’ 52%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도 새누리당 집권 지역인 대구·경북 지역은 46%가 사퇴를 찬성하고 28%만이 사퇴를 반대했다. 반면 광주·전라 지역은 '사퇴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44%로 '사퇴해야 한다'(24%)는 의견을 압도했다. 한편 박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긍정평가)는 34%를 기록해 전주 대비 1% 포인트 상승했다. 부정 평가는 58%로 지난주와 같았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였다. 응답률은 19%(총 통화 5345명 중 1004명 응답 완료)였다.


한편 지역 여론조사 기관인 폴스미스가 유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 을(안심, 방촌, 동촌, 불로봉무, 공산, 도평, 해안동) 주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 조사를 벌인 결과에서는 사퇴 반대 의견이 높게 나왔다. 사퇴 반대 의견은 51.1%, 찬성은 45%였다.


'사퇴 공방 국면의 바람직한 해결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1.4%가 대통령의 포용과 사퇴 요구 철회를 원했고, '유 원내대표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은 43.2%로 나타났다. 

이밖에 사퇴 공방의 계기가 된 공무원 연금법 개정 과정에서 청와대와 정부의 역할에 대해 응답자의 46.2%는 '잘못했다'는 의견을, 42.7%는 '잘했다'고 평가했다. '유승민 식 개혁적 보수'에 대해서는 44.7%가 '바람직하다'고 했고, 38.7%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일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 대구 동구 을 선거구 20세 이상 주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임의걸기(RDD) 자동응답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