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너릿재 옛길, 명품거리로 조성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화순 너릿재 등산로
▲화순 너릿재 등산로
전남 화순군 너릿재 옛길이 명품거리로 조성돼 화순의 명소로 거듭날 전망이다.

화순군은 6일 '명품화순 행복한 군민' 시책 가시화를 위해 10대 분야별 명품화 대상과 5대 군민행복 시책 구체화를 추진 중인 가운데 10대 분야별 명품화 대상의 하나로 너릿재 옛길과 칠구재 산벚꽃 거리를 선정, 아름다운 명품 거리로 조성키로 했다.

군은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 공모사업을 통해 화순읍 이십곡리 너릿재 옛길 주변 유휴토지에 구절초(6만㎡)를 심고 산책로와 잔디광장(1500㎡)을 조성해 탐방객에게 다양한 체험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개발제한구역 내 유휴토지(국·공유지)를 기존의 너릿재 명품숲길과 연계해 오감을 통해 자연을 느끼며 체험할 수 있는 화순의 명품거리로 조성키로 했다.

군은 7억원을 들여 실시설계 용역 등을 거쳐 내년 6월 착공해 오는 2017년 12월 말까지 준공을 목표로 너릿재 옛길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너릿재 옛길은 화순의 진산인 만연산과 안양산을 거쳐 무등산으로 이어지는 백두대간 호남정맥의 지맥을 따라 형성됐다.

1971년 너릿재 터널이 완공되기 전까지 지역민들의 삶의 애환과 역사를 갖고 있는 유서 깊은 고갯길이다. 지난 2012년 10월 아름다운 숲으로 선정되는 등 아름다운 벚꽃길과 곳곳에 편백나무와 소나무, 천연수종으로 이뤄져 옛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또 화순읍 세량리 일원에 산벚꽃거리 조성사업도 구상 중이다. 군은 사진찍기 좋은 명소로 세계에 잘 알려진 세량지 주변에 칠구재 산벚꽃길을 조성해 명품거리로 가꾼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3억원을 들여 벚꽃길 3.5km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국가 공모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세량제는 무릉도원을 연상케 하는 천혜의 자연경관으로 산벚꽃이 만발하는 4월 중순쯤에는 사진 동호인과 탐방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특히 2013년 미국 CNN의 ‘CNN Go'가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 가운데 하나로 선정하면서 탐방객의 발길이 갈수록 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화순의 유서 깊은 고갯길 등을 명품거리로 조성하기 위해 공모사업으로 추진 중"이라며 "화순의 명품거리로 가꿔 탐방객에게 볼거리 제공은 물론 힐링 명소로 거듭나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화순=정태관
화순=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