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망명, 고위급들 잇단 탈북… '붕괴' 시간문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망명' /사진=YTN 캡처
'북한 망명' /사진=YTN 캡처
'북한 망명'

북한 고위급 간부가 잇따라 망명함에 따라 내부의 혼란한 상황을 반영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6일 'YTN' 보도에 따르면 북한의 군수경제 전반을 관할하는 제2경제위원회 고위급 인사 등이 국내로 망명했다.

대북소식통은 이번 북한 망명자는 핵과 미사일 등 북한 군수산업 전반에 걸쳐 상당한 정보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위급 인사의 국내 망명으로 우리 관계 당국은 핵과 미사일 등 북한 군수산업 전반에 걸쳐 상당한 정보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의 '제2경제'란 군수경제로 '인민경제'라고 부르는 국가경제와 구분된다. 제2경제는 1970년대 초반 만들어진 기구로 북한 내각보다 강력한 권한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는 제2자연과학원도 제2경제 산하 기관이다.

한편 앞서 2일 국내 한 북한인권단체는 북한 자강도의 강계미생물연구소 소속 연구원 이모(47)씨가 지난달 6일 필리핀을 거쳐 핀란드로 망명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의 비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 간부 3명이 국내에 망명한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대북 전문가들은 김정은 위원장으로 세습되는 과정에서 북한의 체제가 극도로 불안해져 이같은 고위급 간부의 탈북이 일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8.72하락 100.9713:38 02/26
  • 코스닥 : 907.51하락 28.713:38 02/26
  • 원달러 : 1123.10상승 15.313:38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38 02/26
  • 금 : 65.39상승 2.513:38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