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세계유산 등재, 너무도 다른 여야 반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세계유산 등재' /자료사진=YTN 뉴스 캡처
'일본 세계유산 등재' /자료사진=YTN 뉴스 캡처

'일본 세계유산 등재'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WHC)가 조선인 강제징용이 이뤄진 일본 근대산업시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한 것과 관련, 여야가 입장을 밝혔다.

6일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가 일관되게 주장해온 ‘역사적 진실의 온전한 반영’이 이번 등재 과정에서 채택된 데 대해 환영한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강제 노동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에 보도됐다. 유감이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세계 유산 등재 결정문은 21개 위원국이 합의로 채택한 것이고, 일본측이 직접 발표하고 낭독한 것"이라며 "그 내용을 보면 '수많은 한국인이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동원되어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로 노역'이라는 부분이 명시되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라는 부분은 부인할 수 없는 강제성의 표현이다"며 "이처럼 노역의 강제성이 이중으로 표현되어 있는 등재 결정문을 놓고도 그 의미를 깎아 내리려는 일본 외무상의 행태가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이어 "일본이 국제적으로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도, 국내용으로 딴소리하는 것은 역사적 진실을 외면하는 꼼수"라며 "일본은 국내용 물타기를 즉각 중단하고 인포메이션 센터 등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약속을 충실히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정부도 일본이 약속한 후속조치들을 빈틈없이 이행하도록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아베 정부는 이번 종전 70주년 담화문을 통해 올바른 역사 인식의 변화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전방위적 외교 노력이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자평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영록 수석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 나라의 외교부 장관이 가진 상황인식이라고 하기에는 참으로 안일하고 단순하다"며 "'미국과 중국 사이에 끼어있어 축복'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는 윤 장관의 상황인식에 전혀 달라진 것이 없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비록 일본 정부가 반대한 '강제징용' 사실을 명시하는 쪽으로 합의했다고 하지만 이는 뒤늦은 타협이었으며, 뒷북 대응에 지나지 않는다"며 "게다가 '강제징용' 명기가 현실화되기까지 아직 가야할 길이 멀고, 일본이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로 약속을 이행할지도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외무상이 '강제 노동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애초에 일본이 강제징용시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논의조차 이루어질 수 없게 외교당국이 적극적으로 대응했더라면 오늘의 상황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라며 "뒤늦은 수습을 위해 부득이하게 따를 수밖에 없는 것을 마치 외교적 성과인 듯 과대포장 하는 외교부 장관의 안일한 상황인식에 놀라움을 금할 길이 없다"고 탄식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강제징용' 문구 하나 얻었다는 사실에 만족하며 외교적 성과로 자화자찬하는데 급급할 것이 아니라 피해자들의 끝나지 않은 고통 해결에 진지하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227.52하락 26.914:51 07/26
  • 코스닥 : 1045.95하락 9.5514:51 07/26
  • 원달러 : 1154.10상승 3.314:51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4:51 07/26
  • 금 : 72.25상승 0.8214:51 07/26
  • [머니S포토] 세제발전 관련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세제발전 관련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