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인터, 中 태양광기업과 3500만달러 폴리실리콘 공급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인터내셔널과 한국실리콘은 7월 7일 중국 강소성에서 중국 태양광 전문기업 SF-PV(順風光電)그룹과 3500만달러 규모의 태양광전지용 폴리실리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윤순광 한국실리콘 회장, 허 페이 린(He Pei Lin) SF-PV그룹 CEO, 한찬건 대우인터내셔널 부사장.
대우인터내셔널과 한국실리콘은 7월 7일 중국 강소성에서 중국 태양광 전문기업 SF-PV(順風光電)그룹과 3500만달러 규모의 태양광전지용 폴리실리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윤순광 한국실리콘 회장, 허 페이 린(He Pei Lin) SF-PV그룹 CEO, 한찬건 대우인터내셔널 부사장.
대우인터내셔널과 한국실리콘은 7일 중국 강소성에서 썬텍(Suntech)브랜드 태양광패널로 유명한 중국 태양광발전 전문기업 SF-PV(順風光電)그룹과 3500만달러 규모의 태양광전지용 폴리실리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급계약은 최근 대우인터내셔널의 모회사인 포스코가 해외시장의 성공을 위해 강조하는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대우인터내셔널이 자랑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통한 정보력과 중국 내 현지화된 영업력이 얻어낸 결과물이다.

최근 중국을 중심으로 세계 태양광 시장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우인터내셔널은 2008년 태양광패널 공급을 시작으로 태양광 소재에서부터 발전소 건설까지 전 영역에 걸쳐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며 태양광산업 Value Chain 구축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최근에는 태양열(CSP)발전과 지열발전 분야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사업영역을 확대하며 적극적인 신규 수익원 발굴에 나서고 있다.

 
대우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공급계약 건은 현지 법인을 중심으로 중국 내 태양광 시장의 수요 증가를 사전에 예측하고 신규 고객사 발굴을 위한 밀착 영업을 통해 일궈 낸 쾌거”라면서 “SF-PV그룹은 중국 태양광 산업의 최우수 선도기업으로,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양사간 전략적 파트너쉽을 구축하여 태양광 발전소 건설사업 등 회사의 6대 전략사업인 IPP 인프라 프로젝트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번 계약에 따라 제품을 공급하는 한국실리콘 관계자는 “품질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술 경쟁력과 지속적인 생산원가 절감을 통해 글로벌 태양광 시장의 점유율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우인터내셔널은 지난해 중국 대형 웨이퍼, 셀 제조업체인 Dahai(大海)사와 대규모의 태양광 소재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선도하는 종합사업회사로의 도약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