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K5 사전계약 6000대 돌파… 1.7 디젤 2480만원 부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형 K5 사전계약 6000대 돌파… 1.7 디젤 2480만원 부터


기아자동차의 신형 K5가 사전계약을 실시한지 11일 만에 상반기 월평균 판매량의 2배에 가까운 사전계약을 기록했다.

기아자동차는 야심작 신형 K5의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22일 이후 영업일수 11일만에 계약대수가 6000대를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K5의 올 상반기 월 평균판매량인 3300여대의 3배에 가까운 계약 추이다.

특히 사전계약 고객 중 20대(15%) 30대(30%)의 비중이 약 45%를 차지해, 기존 K5 대비 약 5%포인트 가량 높아지는 등 고객층이 한층 젊어진 것이 특징이다. 20대와 30대의 비중은 올 뉴 쏘렌토의 경우 31%, 올 뉴 카니발 40% 수준이다.

젊은 고객 비중이 높아지며 사전계약 차량 중 편의사양이나 디자인 패키지 등에 대한 선호도가 두드러졌다. 기아차에 따르면 ‘내비게이션 유보(UVO) 2.0’의 경우, 신형 K5 사전 계약 고객 중 절반 가까이(47%)가 선택할 정도로 인기가 높았으며, 특히 주력 트림인 프레스티지 이상의 모델에서는 계약 고객 3명 중 2명(65%)이 선택했다.

또한 신형 K5의 사전 계약 고객 중 79%가 주력 트림인 프레스티지 이상급을 계약했는데, 기아차는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에 대한 고객 선호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스마트 사양 외에도 디자인 패키지에 대한 관심과 인기도 높았다. 가로 바를 없애 개방적인 느낌을 극대화한 ‘와이드 파노라마 선루프’는 사전계약 고객의 37%가 선택했고, 주력 트림인 프레스티지 모델에서 HID 헤드램프와 18인치 휠을 동시에 선택할 수 있는 ‘스타일2’ 옵션은 42% 이상이 계약하는 등 디자인에 대한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다.

기아차는 이날 사전에 공개하지 않은 1.7 디젤 모델의 가격을 공개했다. 1.7 디젤은 ▲디럭스 2480만원 ▲럭셔리 2620만원 ▲프레스티지 2755만원 ▲노블레스 2920만원이다. 2.0가솔린과 비교했을 때 235만원정도 비싸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5의 한층 진보한 상품성과 다양하고 매력적인 사전계약혜택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며 “전 모델 가격을 공개하며 신형 K5가 중형차 시장에서 가장 매력적인 차로 거듭 자리잡을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