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세계유산 등재, 외교부 "강제 노역 반영됐다"… 홈페이지에 공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세계유산 등재' /사진=외교부
'일본 세계유산 등재' /사진=외교부
'일본 세계유산 등재'

외교부는 일본 내 조선인 강제노동 근대산업시설 23곳이 유엔 교육과학문화기구(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지정된 과정에서 조선인 징용자가 '의사에 반하여 강제로 노역한 역사'가 반영됐다는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외교부는 7일 공식 홈페이지(www.mofa.go.kr)에 이같은 내용을 팝업창을 통해 알리며 '관련 보도자료', '장관 모두발언', '우리측 발언문(국문/영문)', '일본측 발언문(영문)',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 세션영상' 등을 바로 볼 수 있도록 링크를 올렸다.

외교부는 우리측 수석대표로 세계유산위에서 참석했던 조태열 2차관의 발언록도 첨부했다. 조 차관은 당시 사토 대사의 발언록을 영어로 그대로 인용한 바 있다.

외교부는 조 차관의 영문 발언과 관련,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오늘 본 위원회 앞에서 낭독한 발언문을 통해 '1940년대에 일부 시설에서 수많은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동원되어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로 노역하였으며',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 등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해석 전략에 포함시킬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발표한 것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비공식 번역문을 첨부했다.

일본측이 강제노동을 인정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조 차관이 일본 측의 발언을 인용한 부분의 번역본을 통해 '강제노역'을 거듭 확인한 것이다.
 

  • 0%
  • 0%
  • 코스피 : 3201.11상승 22.3715:29 05/07
  • 코스닥 : 978.05상승 8.0615:29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5:29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5:29 05/07
  • 금 : 67.17하락 0.5915:29 05/07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