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경찰, 새총으로 쇠구슬 발사 이웃상가 유리창 깬 50대 영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총으로 쇠구슬을 발사해 이웃상가 유리창을 파손한 50대 건물주가 철창 신세를 지게 됐다.

전남 순천경찰서는 7일 새총으로 쇠구슬을 여러차례 발사해 이웃상가 건물의 유리창을 깬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로 강모씨(58)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지난 3월부터 6월 사이 자신이 운영하는 커피숍 2층에서 인터넷을 통해 구입한 새총으로 쇠구슬(직경 7mm)을 발사해 이웃 상가의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다.

경찰은 강씨외 다른 상가들만 피해를 입은 점, 또 심야에 쇠구슬을 발사한 사실을 확인하고, 강씨를 체포해 정확한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순천=이재호
순천=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