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령 할머니 뉴욕서 116번째 생일… 최장수 기록은 '122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고령자로 기네스북에 기록된 수재너 무세트 존스 할머니(116) /사진=기네스북 제공
최고령자로 기네스북에 기록된 수재너 무세트 존스 할머니(116) /사진=기네스북 제공
제1차 세계대전을 10대 시절에 겪고, 3세기에 걸쳐 장수한 뉴욕의 할머니가 116번째 생일을 맞아 화제다.

프랑스 통신사 AFP에 따르면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살고 있는 수재너 무세트 존스 할머니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 산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기록됐다. 존스 할머니는 6일 116번째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생일파티를 연 후 7일, 브루클린 공공주거지역의 친구들과 이웃들이 함께 성대한 파티를 열었다.

존스 할머니의 인생은 19세기에 시작돼 3세기에 걸쳐 지속되고 있다. 존스 할머니는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로 앨라배마 지역에서 태어났다. 그는 대학에 가고자 했으나 아버지의 반대에 부딪혀 뉴욕으로 이주해 청소부와 보모로 일했다.

존스 할머니는 2005년 106번째 생일에 "나는 담배와 술을 하지 않는다"며 "긍정적인 에너지와 사랑이 나를 둘러싸게 한다. 그게 내 장수 비결"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가장 오래 산 사람은 프랑스의 잔느 깔망(Jeanne Calment)으로 1997년 12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53하락 24.1509:42 06/17
  • 코스닥 : 999.01상승 0.5209:42 06/17
  • 원달러 : 1129.00상승 11.809:42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42 06/17
  • 금 : 72.78상승 0.9909:42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