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악마 VS 애국자, 마키아벨리의 정체는?

<마키아벨리를 위한 변명-군주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ook] 악마 VS 애국자, 마키아벨리의 정체는?
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대표적인 사상가 ‘마키아벨리’와 그의 저서 ‘군주론’을 재해석해 청소년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한 < 마키아벨리를 위한 변명-군주론 >이 출간되었다.

근대 정치학의 고전으로 손꼽히는 ‘군주론’은 500여 년 전 출간될 당시 냉혹한 정치, 권력추구의 표상이라는 이유로 ‘바티칸의 금서’ 목록에 올랐었으며, 이후 정치나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들이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로 꼽힐 만큼 다양한 해석과 비판이 공존하고 있다.

저자인 서양사학자 조한욱 교수는 ‘군주론’의 뒤바뀐 운명의 배경을 크게 두 가지로 바라본다.

현실주의와 물질주의적 세계관이 득세하면서 ‘정치와 도덕의 분리’를 주장한 마키아벨리의 사상에 대한 재평가, 그리고 학문의 연구과정에 있어 가치관이 배제되어야 한다는 ‘방법론’의 발전이 그것이다.

여기에 고전을 대할 때 이를 둘러싸고 있는 당시의 역사, 사회적 배경, 발생의 근거 등을 고려하여 그 맥락에 비추어 읽어야 한다는 이른바 ‘맥락주의(contextualism)’의 등장은 마키아벨리가 받았던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비열한 악마’라는 오해를 풀어주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 책은 이렇게 마키아벨리가 당면했던 여러 배경과 역사적 맥락을 두루 검토하며 조국 이탈리아의 통일을 염원하며 강력하고 현명한 군주의 출현을 기대했던 애국자 마키아벨리를 보여준다.

▲ 조한욱 지음 / 김태권 그림 / 미래엔 아이세움 펴냄 / 1만2000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