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고 싶은 나라 순위, 스페인·프랑스·독일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일관광청
©독일관광청
독일관광청은 독일이 세계에서 여행가고 싶은 나라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세계 경제 포럼이 2015년 여행&관광 경쟁력 지수(Travel & Tourism Competitiveness Index, TTCI)에서 독일이 7점 만점에 5.22점을 받아 141개국 중 3위를 차지했다고 발표한것. 한편 1위는 5.31점을 받은 스페인이고, 프랑스가 5.24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페트라 헤도르퍼 독일관광청장은 “1위와 차이가 0.09점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이는 독일이 이미 여행하고 싶은 나라 베스트에 뽑힐 만한 높은 경쟁력과 수준을 갖추었다는 증거이다"라고 말햇다.

Travel & Tourism Competitiveness Index(TTCI)
TTCI는 여행과 관광에 대한 경쟁력 보고서. 14개 지사에서 지속적으로 141개국의 상황을 업데이트하며 결정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