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남녀 선호하는 애정표현, "스킨십 VS 다정다감한 눈빛"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성은 터치를, 여성은 시선을 원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 www.duo.co.kr)는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 남녀 428명(남 206명, 여 2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인간 애정표현’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미혼 남녀 10명 중 9명(93.9%)은 ‘잦은 애정표현’이 연인 관계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으며,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전체의 6%에 불과했다.

애정표현 횟수는 일주일 평균 ‘약 3.8회’로 나타났는데, 주 ‘1~2회’(28.7%)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0회’도 14%를 차지할만큼 미혼남녀 10명 중 4명(42.7%)이 주 1~2회 이하로 사랑을 표현했다.

상대방의 애정표현에 대한 관점은 남녀가 큰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사랑이 넘치는 스킨십’(34%)을 가장 좋아하는 애정표현으로 꼽았으며, ‘다정다감한 눈빛’도 32%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애교’(12.6%), ‘시도 때도 없는 사랑 고백’(9.7%) 순이었다.

반면, 여성은 압도적으로 ‘다정다감한 눈빛’(63.5%)을 정말 사랑한다고 생각하는 애정표현으로 골랐다. 그리고 ‘사랑이 담긴 스킨십’은 12.6%로 ‘아무 날도 아닌데 준비한 선물’(10.4%)이나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애교’(9.0%)와 비슷했다.

애정표현 중에서 ‘뽀뽀’(43%)는 남녀 공히 가장 좋아하고 자주하는 스킨십이었다. 이어 여성은 ‘허그’(18%)와 ‘손잡기’(17.1%)를, 남성은 ‘자연스러운 터치’(26.2%), ‘허그’(9.7%)를 선호했다.

한편 미혼남녀의 40.2%는 서로를 ‘별명, 애칭’으로 부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자기, 여보 등 부부 호칭’ 28.7%, ‘각자의 이름’ 26.6%, ‘존칭’은 4.2%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9.26상승 43.7709:48 10/04
  • 코스닥 : 687.87상승 15.2209:48 10/04
  • 원달러 : 1433.80상승 3.609:48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09:48 10/04
  • 금 : 1702.00상승 3009:48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