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톱개구리, 청주서 포착… 아프리카산, '제2의 피라니아'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발톱개구리'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발톱개구리'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발톱개구리'

충북 청주의 한 습지에서 '아프리카 발톱개구리'가 발견됐다.

9일 청주의 한 환경단체에 따르면 지난 8일 청주의 한 인공습지에서 참개구리와 짝짓기를 하는 '아프리카 발톱개구리'를 발견했다.

이 '아프리카 발톱개구리'는 누군가 가정에서 관용으로 키우다 방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프리카 발톱개구리'는 무미목 피파과의 양서류로 몸길이가 12㎝까지 자라고, 20년 가까이 수명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태 전문가들은 충북에서 '피라니아'와 '아프리카 발톱개구리'가 잇달아 발견돼 생태계 교란 우려가 커졌다며 무분별한 방사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