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애플 맥OS용 오피스 2016 공식 출시…"성능과 안정성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맥 OS용 오피스
맥 OS용 오피스
마이크로소프트는 애플 맥 운영체제(MAC OS)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오피스 2016'을 공식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맥 OS용 오피스 2016은 전세계 139개국, 16개 언어를 지원하며, 맥 OS 기반의 디바이스를 사용중인 오피스 365 구독자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이번에 발표된 맥OS용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 그리고 원노트는 맥 OS에 최적화됐다. PC나 아이패드에서 제공되는 오피스와 마찬가지로 익숙한 리본 인터페이스와 직관적인 작업창은 맥 OS에서도 동일하게 지원된다. 또한, 맥 OS의 전체 화면 보기, 멀티 터치 제스처와 같은 기능이 통합됐으며, 풀 레티나 디스플레이 지원으로 오피스 문서를 더욱 선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맥 OS용 오피스는 클라우드 연동으로 다른 디바이스에서 작업 중이던 문서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으며, 해당 문서의 가장 최근 작업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새롭게 추가된 빌트인 문서공유 도구(built-in document sharing tool)를 통해 공동문서작성을 위한 동료 초대가 더욱 간편해졌다. 맥 OS용 오피스는 PC, 태블릿, 휴대폰 및 온라인 상에서의 오피스와 모두 호환이 되기 때문에 문서 공유 시 콘텐츠 유실이나 서식 변경에 대한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MS는 이번 공식 출시에 앞서 지난 3월부터 진행된 맥 OS용 오피스 2016 프리뷰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사용자들로부터 10만개가 넘는 피드백을 제공받고, 이러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4개월에 걸쳐 총 7번의 업데이트를 진행, 프로그램 성능과 안정성을 크게 개선시켰다.

또 향상된 워드의 메일 통합(Mail Merge in Word)기능 및 엑셀의 외부 데이터 연결(External Data Connections in Excel) 등과 같은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이번에 발표한 맥 OS용 오피스는 앞으로도 오피스 365 고객들이 최소 분기별 한번씩은 오피스 프로그램 업데이트와 새로운 기능들을 만나 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맥 OS 기반의 디바이스를 사용 중인 오피스 365 구독자라면 오늘부터 맥 OS용 오피스 2016을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오피스 365는 윈도우를 비롯해 맥, iOS, 그리고 안드로이드 등 다양한 플랫폼과 디바이스에서 사용 가능하며, 원드라이브 및 스카이프를 함께 지원해 생산성을 높여 준다.

오피스 365 구독자는 자신의 맥OS 기기에서 계정 페이지(office.com/myaccount)를 열어 로그인한 후 가이드에 따라 설치한다. 

학생들은 office.com/student에서 학생 인증 후 맥 OS용 오피스 2016을 무료 혹은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그 외 사용자들은 office.com/mac에 방문해 오피스 365를 구독할 수 있다.

맥 OS용 오피스 2016 단품 구매는 오는 9월부터 가능할 예정이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83상승 10.6410:08 06/24
  • 코스닥 : 1012.33하락 4.1310:08 06/24
  • 원달러 : 1137.70보합 010:08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08 06/24
  • 금 : 73.43상승 0.9110:08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