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발톱개구리, 청주 습지서 토종 참개구리와 짝짓기 포착… 수명 '2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발톱개구리'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발톱개구리'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발톱개구리'

충북 청주의 한 습지에서 '아프리카 발톱개구리'가 발견돼 생태계 교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 청주의 한 환경단체에 따르면 지난 8일 청주의 한 인공습지에서 참개구리와 짝짓기를 하는 '아프리카 발톱개구리'를 발견했다.

이 '아프리카 발톱개구리'는 누군가 가정에서 관상용으로 키우다 방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프리카 발톱개구리'는 무미목 피파과의 양서류로 몸길이가 12㎝까지 자라고, 20년 가까이 수명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