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깔린 여고생, 인근 상인들 가게 비우고 사고 현장 달려가 차 들어올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에 깔린 여고생' /사진=JTBC뉴스 캡처
'차에 깔린 여고생' /사진=JTBC뉴스 캡처

'차에 깔린 여고생'

교통사고로 차 밑에 깔린 여고생을 구하기 위해 20여 명의 시민들이 모여 차를 들어 올린 감동 사연이 전해졌다.

10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6시40분쯤 경남 창원시 마산역 부근 교차로에서 신호를 위반한 승용차가 대형 화물차와 부딪혀 균형을 잃고 인도에 있던 여고생 노모 양을 친 뒤 약 40m를 끌고 갔다.

차량에 깔려 부상을 입은 노 양이 차량 아래에서 나오지 못하자 20여명의 시민들은 일제히 승용차 앞으로 달려가 차를 들어 올렸다. 결국 사고가 난 지 1분 만에 1.5톤이 넘는 승용차 밑에서 노양이 나왔다.

이 사고 당시 인근 상가 종사자들은 가게를 비우고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사고로 노양은 엉덩이뼈가 골절되는 등 중상을 입었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중이다.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