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전국 노후산단 12곳 리모델링…경쟁력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쟁력강화사업 대상 선정 단지 위치. 자료제공=국토부
경쟁력강화사업 대상 선정 단지 위치. 자료제공=국토부
서울 온수와 대구 염색, 울산 미포 등 노후산단 12곳이 경쟁력강화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앞으로 맞춤형 리모델링을 통해 근로환경 개선은 물론 생산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노후 산업단지 리모델링을 위한 '2015년도 경쟁력강화사업 대상단지' 12개를 최종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노후산단 입주 업종의 고부가가치화, 기반시설, 지원시설, 편의시설 확충 등을 통해 산단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에 선정된 산업단지는 국토부가 지원하는 재생단지 3개(대구염색·순천·서울온수), 산업부가 지원하는 혁신단지 2개(울산미포·서대구), 재생과 혁신을 모두 지원하는 단지 7개(양산·남동·성남·하남·청주·익산·성서) 등이다.

재생단지는 국토부가 산단 내 도로 등 기반시설 확충과 토지이용계획 개편 등을 중심으로 국비를 지원한다. 재생(시행)계획 수립비, 도로·주차장 등 필수기반시설 설치비의 50% 지원이다.

혁신단지는 산업부가 산학융합지구 조성, 산단혁신지원센터 건립, 산단환경개선펀드 등을 통해 업종 고부가가치화 등의 혁신역량 확충을 지원한다.

이는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방안과 지난해 국토부와 산업부가 수립한 '노후산단 리모델링 종합계획'에 따라 2016년까지 경쟁력강화사업 대상단지 25개을 선정하기로 함에 따른 후속조치다.

국토부는 지자체 공모방식으로 시·도에서 신청한 총 23개(공동 10·혁신 4·재생 9) 노후 산업단지에 대해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통해 ▲산단 경제적 중요도 ▲혁신역량 ▲기반시설 노후도 ▲기업 및 근로환경 ▲사업계획의 실현 가능성 등을 평가해 확정했다.

정부는 이번에 선정된 단지 외 경쟁력강화가 필요한 노후산단을 추가 발굴해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내년에는 재생단지 3개, 혁신단지 2개를 선정함으로써 25개 경쟁력강화 대상단지 선정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경쟁력강화사업 대상단지 12개가 선정됨에 따라 정부의 24대 핵심개혁과제 중 하나인 제조업 혁신 3.0 전략(지역거점 산업단지의 스마트화)도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