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면세점 사업자 발표, 주식시장은 이미 알고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내면세점 사업자 발표'
'시내면세점 사업자 발표'
'시내면세점 사업자 발표'

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 3개사와 제주 면세점 사업자 1개가 선정된 가운데 주식시장에서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주가는 선정 발표 전 이미 상한가를록했다.

관세청은 10일 오후 5시 영종도 인천공항세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 사업자로 대기업 부문에서는 HDC신라면세점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중소·중견기업 부문에서는 SM면세점을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관세청은 특허 심사과정에서 특허보세구역 관리역량(250점), 운영인 경영능력(300점), 관광인프라 등 주변환경요소(150점), 중소기업 제품판매 실적 등 공헌도(150점), 기업이익의 사회완원 및 상생협력 노력 정도(150점)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면세점 사업권 입찰에는 신세계DF, 현대DF,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SK네트웍스, 이랜드, 롯데면세점, HDC신라면세점 등 7곳이 참여했다.

증권가에서는 발표 전부터 두자리 티켓의 주인공으로 HDC신라면세점·신세계DF·현대DF 등 3곳이 유력하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이에 업계에서는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선정이 의외라는 반응이다.

하지만 이날 증시에서는 이미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의 낙점이 점쳐졌다. 코스피시장에서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가격제한폭인 30%까지 올라 7만8000원을 기록한 것.

전 거래일보다 6%가량 상승한 6만4000원에 시초가를 형성한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오전 9시30분쯤 소폭 약보합세를 보이다가 오전 10시30분쯤 상한가로 치솟았다. 이후 10%대의 상승률을 유지하던 주가는 장 막판 1시간 전 상한가를 다시 기록했다.

이날 시내 면세점 사업자로 입찰된 호텔신라도 급등했다. 이날 호텔신라는 8.94% 상승한 12만80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장 시작부터 마감까지 강세를 유지했다.

반면 다른 업체들의 주가는 부진했다. 신세계가 8.97% 하락했고 SK네트웍스(-7.71%), 롯데쇼핑(-0.65%)도 약세였다. 현대백화점은 2.2% 오른 강보합권에 머물렀다.

이 같은 주가 급등락에 관련된 질문에 이돈현 관세청 특허심사위원장은 “오전 9시 반까지 프레젠테이션 등을 했기 때문에 주가 영향은 전혀 모르는 사실이다”며 “2시반~3시반 사이에 결과의 윤곽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