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 최기영 부사장 신임 COO로 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10일 최기영 부사장(대표이사 대행)을 COO(Chief Operating Officer)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최기영 COO는 이날부터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세일즈, 마케팅, 서비스, 지원 및 파트너채널과 라이선스, 오퍼레이션즈를 총괄하게 됐다.

최기영 COO는 27년 경력의 한국 IT 업계 전문가로,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16년간 근무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태평양(이하 마이크로소프트 APAC) 본사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엔터프라이즈 세일즈, 서비스,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및 솔루션 세일즈 부문에서 다양한 리더 역할을 역임한 바 있다.

최기영 COO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중요한 변화의 시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CEO 선임 이후 모바일-퍼스트, 클라우드-퍼스트 세상에서 '생산성 및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중요한 변화를 진행 중이다.

최기영 COO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수많은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 전세계 모든 사람과 조직이 더 많은 일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기업 미션을 실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특히, 한국은 전세계 지사 중에서 가장 성숙한 시장군에 속하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3개 국가 중의 하나이다. 열정과 끈기로 가득 찬 마이크로소프트 직원들과 함께 국내 고객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자르 세르누다 마이크로소프트 APAC 사장은 "최기영 COO는 한국에 대한 깊은 이해와 전문성, 뛰어난 인사이트를 갖추고 있어 COO에 제격인 인재"라며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전문가들과 함께 고객들이 모바일-퍼스트, 클라우드-퍼스트 세상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7년 전 한국 지사를 설립하고 국내에서의 입지를 다져왔고 2900여 개의 파트너사를 보유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 비즈스파크 (Microsoft BizSpark) 프로그램을 통해 1만9800여 개의 스타트업과 2100 명의 개발자를 지원해왔다. 1100여 곳 이상의 소규모 웹 개발 및 디자인 회사에는 웹사이트 스파크 (WebsiteSpark) 프로그램을 통해  무료 소프트웨어와 기술 지원을 제공했고, 5만여 곳 이상의 소규모 비즈니스에 기술 및 트레이닝을 지원했다. 15만명 이상의 한국 청소년들이 마이크로소프트 유스스파크 (Microsoft YouthSpark) 프로그램을 함께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미래창조과학부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104개 학교 3400명 학생에게 #WeSpeakCode 캠페인의 일환으로 코딩 교육을 제공한 바 있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