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 중증질환 예술인, 의료비 500만원까지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저소득 중증질환 예술인, 의료비 500만원까지 지원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중증질환으로 고통 받는 저소득 예술인들을 위해 <예술인 의료비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올해 예산은 총 7000만원으로, 1인당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예술인 의료비 지원>은 예술인 복지사업의 일환으로, 고액의 치료비 부담으로 생계마저 위협을 받을 수 있는 저소득 예술인들에게 경제적 도움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연중 운영한다(예산 소진 시 마감).

2013년부터 실시한 이 사업에서 지난 2년간 총 61명의 중증질환 예술인들이 의료비 수혜를 받았다. 2013년과 2014년 의료비 지원금은 총 1억7600만원이다.

신청자격은 중증질환자로서 소득수준이 최저생계비의 200% 이하에 해당하는 신청자 및 부양의무자(1촌 이내 직계 및 배우자)이며, 예술활동증명을 완료한 예술인이면 된다.

전문의, 의료사회복지사 등 심의위원 심사를 통해 지원여부와 지원액을 결정하며, 단 소득과 자산이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예술인이라도 부채 및 위험상황 등을 고려해서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예술인 의료비 지원>의 경우 만 60세 이상의 예술인은 ‘예술활동증명’ 신청 대신에 ‘예술경력심의’를 통해 신속히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특약조항도 마련되어 있다.

지원여부가 결정되면 1인당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500만원 이내의 의료비 지원을 받게 된다. 최대한도 내에서 예술인 본인이 부담해야 할 의료비(본인 부담금 기준)를 필요한 치료를 받기 전에 해당 병원으로 직접 입금해 준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박계배 대표는 “<예술인 의료비 지원> 사업이 심각한 질병으로 고통 받는 예술인들에게 실질적인 보탬이 되고, 이들이 예술 활동을 지속해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작은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은 앞으로 병원과의 협업을 통해 예술인 의료비 지원의 신속성을 더욱 강화시키는 한편, 병원 내 의료사회복지실의 추천제 등을 통해 보다 신속한 지원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제공=한국예술인복지재단>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