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커트, 척추질환 유발할수도…조심스럽고 부자연스러운 자세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A씨(28세)는 일주일에 3회 정도 미니스커트를 입는데 어느 순간부터 미니스커트를 입은 날이면 오후부터 허리에 통증을 느끼곤 했다. 미니스커트를 입으면 행동이 조심스러워지다 보니 자신도 모르게 나오는 부자연스러운 자세들이 문제였던 것.

이렇게 무더위가 찾아오게 되면서 자주 입게 되는 미니스커트가 허리 통증을 불러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 되었다.
미니스커트, 척추질환 유발할수도…조심스럽고 부자연스러운 자세 때문
이와 관련해 신경외과 전문의 전재균 원장은 “보통 여름철에는 발 관련 질환이 많이 발생한다고 생각하지만 허리 통증 및 질환도 흔하게 생길 수 있다”며 “특히 여름철 여성들은 허리 통증이 생겼을 경우 척추의 움직임을 제한하는 짧은 미니스커트 착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또 용인분당예스병원은 실제 지난해 5월부터 8월까지 4개월간 허리 통증으로 병원을 방문한 20대 여성 환자들 266명을 분석한 결과 1주일에 평균 3회 이상 미니스커트를 입는 환자들이 43%인 115명에 달하는 등 미니스커트가 허리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미니스커트를 입으면 자신도 모르게 양쪽 무릎을 붙이려고 힘을 주고 서있기 때문에 무릎 관절 주변이 과도하게 긴장되고 피로해질 수 있다. 또한 보폭이 짧아지고 허리도 꼿꼿하게 세워야 하는 등 잘못된 보행 자세로 인해 주변 근육까지 긴장을 하게 되고 어깨나 허리의 혈액 잔류량이 증가하게 되면서 허리의 퇴행성 변화를 유발하게 되는 것.

젊은 여성들의 경우 특별한 외상이 없음에도 척추 관절이나 근육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해봐야한다. 허리디스크는 척추 질환 중에서도 가장 흔하게 발병하는 질환으로 뼈 사이에 가해지는 충격을 완충해주는 디스크가 외부 요인에 의한 충격이나 평소의 잘못된 자세와 생활 습관으로 인해 발생한다. 최근에는 의상 및 신발 등에서도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더 주의가 필요하다.

전원장은 “허리 통증의 경우 초기에는 통증이 적어 심각함을 깨닫지 못하는데 치료시기를 놓치면 상태를 더욱 악화시켜 만성요통과 함께 심한 경우 허벅지 및 다리 저림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와 같은 허리 통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허리 근육 강화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자주 풀어주고 미니스커트를 입었을 경우에는 하이힐보다는 낮은 신발을 신는 것이 허리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