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과잉 등 악재 산적…건설사 체감경기 위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제공=주택산업연구원
자료제공=주택산업연구원
건설사들의 체감경기가 최근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주택사업환경지수(HBSI) 전망치가 대구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하락했고 공급가격지수와 공급실적지수, 주택건설수주지수 등도 대부분 전달보다 내림세를 보였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7월 전국 주택사업환경지수가 6월보다 13.7p 하락한 112.0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주택사업환경지수는 서울, 수도권, 지방 모두 지난달보다 하락했다. 서울과 수도권 전망치는 전월대비 각각 19.0p, 14.0p 하락한 118.2, 122.2를 기록했다.

지방은 6.2p 떨어진 119.0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경기지역, 지방에서는 대구, 부산, 울산, 세종시가 우위를 보였다. 전달 모두 하락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서울(16.9p↑). 수도권(28.2p↑), 지방(22.9p↑) 모두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역시장도 모두 내림세로 전환됐으나 대구는 0.6p 상승한 136.4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락폭이 가장 큰 지역은 서울(19.0p↓), 경북(17.4↓), 경기(17.1↓) 등의 순이었다.

분양계획지수는 129.3(전달보다 6.7p↓), 분양실적지수는 126.0(전달보다 12.4p↓), 미분양 지수는 62.9(전달보다 3.5p↑)로 조사됐다. 재개발지수 100.0(전월대비 1.1p↑), 재건축지수 101.1(전달보다 4.6p↓), 공공택지지수 124.7(전달보다 1.3p↑)로 나타났다.

주산연 관계자는 "하반기 밀어내기식의 과도한 공급과 고분양가 등이 분양실적에 부담될 수 있다"며 "분양실적지수의 감소로 하반기 주택사업환경지수 하락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6.41상승 6.3212:30 09/17
  • 코스닥 : 1042.36상승 2.9312:30 09/17
  • 원달러 : 1177.60상승 5.812:30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2:30 09/17
  • 금 : 73.09상승 0.8312:30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