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실종 여대생, 살해현장서 격렬한 몸싸움 추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원 실종' '수원 실종 여대생' /사진=뉴시스
'수원 실종' '수원 실종 여대생' /사진=뉴시스
'수원 여대생 실종' '수원 실종'

수원에서 납치된 여성이 평택 진위면의 한 배수지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평택 진위천 일대를 수색 중이던 경찰은 15일 오전9시45분쯤 진위배수지에 유기된 A(22·여)씨의 시신을 발견해 수습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용의자 윤모씨(46)가 건설회사를 다니면서 공사를 했던 곳으로 전해졌다.

윤씨는 술에 취한 A씨를 부축해 현장에서 500m가량 떨어진 건설회사 건물로 끌고가 3층 남자 화장실에서 A씨를 살해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건 현장인 3층 화장실 내부는 바닥 타일이 다수 깨져있고 좌변기가 움직일 정도로 바닥과 접착 부분이 분리돼 있어 윤씨와 A씨가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화장실에는 A씨의 왼쪽 신발과 혈흔도 발견됐다.

윤씨는 오전1시 자신의 차량 트렁크에 A씨의 시신을 싣고 건물을 나온 후 평택 방면으로 향하던 중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이후 용인 자신의 집에 들러 옷을 갈아 입은 후 다시 평택의 시신 유기장소를 둘러본 후 원주 귀래면의 한 저수지에서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가 사망해 공소권이 없는 사건이어서 유족의 동의를 거친 뒤 A씨의 시신부검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48하락 4.6109:50 09/17
  • 코스닥 : 1035.91하락 3.5209:50 09/17
  • 원달러 : 1179.20상승 7.409:50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09:50 09/17
  • 금 : 73.09상승 0.8309:50 09/17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野 잠룡 유승민, 이준석 대표 면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