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 “조선업 재도약, 신성장동력 육성 거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한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앞줄 오른쪽 다섯번째)과 권오갑 사장(뒷줄 오른쪽 다섯 번째), 김기현 울산시장(앞줄 오른쪽 일곱 번째), 박주철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앞줄 오른쪽 네 번째) 등이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함께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15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에 참석한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앞줄 오른쪽 다섯번째)과 권오갑 사장(뒷줄 오른쪽 다섯 번째), 김기현 울산시장(앞줄 오른쪽 일곱 번째), 박주철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앞줄 오른쪽 네 번째) 등이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과 함께 출범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울산에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의 재도약과 의료서비스산업 육성의 거점이 될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문을 열었다.

현대중공업과 울산광역시는 15일 울산대학교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김기현 울산광역시장,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를 개소했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을 비롯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제조업 도시인 울산의 강점과 세계 최대 조선기업인 현대중공업의 역량을 결합해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의 재도약 지원 ▲첨단 의료자동화 신산업 육성 △민간 창업보육기관과 혁신센터간 플랫폼 연계 ▲지역특화 3D 프린팅 산업 육성 등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조마루’와 ‘융합마루’ 두 곳으로 나눠 총 1828㎡(554평) 규모로 갖춰졌다. 울산대학교 공학5호관에 자리 잡은 창조마루는 1221㎡(370평) 규모로, 창업지식을 공유하고 제품 개발 및 시제품을 제작하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울산대 인근의 울산벤처빌딩에 위치한 융합마루는 607㎡(184평) 면적에 멘토링, 금융서비스 및 법률 상담 등을 제공하는 창업 지원과 아이디어 발현 공간이다.

현대중공업과 울산광역시는 조선해양플랜트 재도약 및 의료서비스자동화 신산업 창출, 3D 프린팅 산업 육성을 위해 전용 투·융자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측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출범으로 울산에서 조선해양플랜트산업 뿐 아니라 의료자동화, 3D프린팅 등과 관련한 기술력 있고 창의적인 중소․벤처기업들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침체에 빠진 울산의 제조업이 다시 한 번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4.44상승 16.8609:30 09/24
  • 코스닥 : 1044.42상승 8.1609:30 09/24
  • 원달러 : 1174.30하락 1.209:3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09:30 09/24
  • 금 : 74.11상승 0.8109:30 09/24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