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화공연 상품 매출 상승세…메르스 여파 끝났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역·문화공연 상품 매출 상승세…메르스 여파 끝났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여파가 주춤해지면서 직격타를 입었던 문화공연 상품 등의 매출이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커머스 티몬이 지난 1일부터 17일까지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6월 메르스로 인해 크게 감소했던 지역상품과 문화공연 상품 매출이 메르스 발생 이전인 5월 같은 기간 대비 5~10%가량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티몬에 따르면, 메르스로 인해 지난 6월 소비자들이 외출을 자제하며 식당과 에스테틱 등 지역상품은 손님이 급감해 전년동기대비 매출이 74% 감소했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문화공연 상품도 50%가량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배송상품 매출은 34%, 식품 매출은 110%, 생활용품 매출은 82% 각각 증가했다.

하지만 감소추세를 보였던 지역과 문화공연 매출이 7월 들어 다시금 소비자들이 찾으며 메르스 발생 이전인 5월과 비교하더라도 지역상품 매출은 10%가량 증가했으며, 문화공연상품 또한 5%가량 상승했다.

아울러 내수시장을 살리기 위한 정부와 지자체에서의 노력과 함께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을 주로 찾던 여행객들도 국내여행지로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른 휴가를 즐기려는 소비자로부터 주목받으며 국내여행은 5월보다도 매출이 138% 증가했으며 6월 급감했던 워터파크 매출도 5월대비 215%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티몬은 외도와 통영 소매물도 1박2일 상품을 14만4000원부터 선보이고 있으며 한국의 나폴리라 불리는 강원도 삼척의 장호항 스노클링 패키지를 1만7500원부터 판매하고 있다. 이외에도 당일 전주 한옥마을과 죽농원 여행 상품을 2만8500원, 보령 머드축제 상품을 1만4500원, 하루 300명만 탐방할 수 있는 곰배령 당일 트래킹 상품을 4만원부터 선보이고 있다. 7월 말까지 구매금액에 따라 최대 5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는 ‘썸머브레이크’ 기획전을 진행해 소비자들의 알찬 여행을 돕는다.

송철욱 티켓몬스터 커뮤니케이션실장은 “메르스 사태가 진정되면서 카테고리별 매출이 정상화되고 있다”며 “6월 한달간 위축됐던 지역서비스와 문화공연, 국내여행 상품을 적극적으로 알려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전하는 것은 물론, 어려움을 겪었던 파트너들에게도 활력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