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디스커버리'…소비자가 뽑은 신차 1위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차가 지난 6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공개한 티볼리 디젤모델.
쌍용차가 지난 6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공개한 티볼리 디젤모델.
올해 상반기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신차'에 쌍용자동차의 티볼리(국산)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수입)가 선정됐다.
 

SK엔카는 소비자 345명을 대상으로 벌인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티볼리는 국산차 분야에서 절반에 가까운 42.3%의 추천을 얻어 상반기 최고 신차 1위에 올랐다고 20일 밝혔다.

뒤를 이어 31.3%를 얻은 기아차의 미니밴 올 뉴 카니발 리무진 7인승이 2위에 올랐다. 현대차 올 뉴 투싼(15.1%)과 르노삼성 SM5 노바(9.6%), 한국GM 2015년형 크루즈(1.7%) 등의 순이었다.

티볼리는 지난 6월 쌍용차가 국내 시장에서 10년 만에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하게 한 주역이다.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첫차를 구매하려는 20대에게 큰 부담이 되지 않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평가된다.

올 뉴 카니발 리무진 7인승은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고급스러운 실내장식으로 '여행하기 좋은 패밀리카'로 평가된다. 올 뉴 투싼은 디자인과 성능을 만족시킨 소형 SUV로 꼽혔다.

수입차 중에선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가 32.5%의 지지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이 모델은 출시 2개월 만에 2000여대 물량이 모두 계약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2위는 재규어 신형 F-타입(18.3%), 3위는 아우디 뉴 A1(14.5%), 4위는 BMW i8(11.9%), 5위는 폴크스바겐 신형 폴로(6.7%)로 나타났다.

최현석 SK엔카직영 마케팅부문장은 "올 상반기 출시된 신차 중에서 SUV와 미니밴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며 "젊은 소비자층을 겨냥한 실용성뿐만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 세련된 디자인 등이 세단 못지않다는 각 브랜드들의 전략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86.20하락 11.5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