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직원 유서 공개, "요즘 짊어져야 할 일들이 너무 힘이 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원직원 유서공개' /사진=경기지방경찰청 제공
'국정원직원 유서공개' /사진=경기지방경찰청 제공
'국정원직원 유서공개'

경기 용인동부경찰서가 국가정보원 직원 A모(45)씨가 남긴 유서를 공개했다.

A씨는 자살 직전 A4용지 크기 노트 3장에 유서를 남겼는데 직장에 남긴 유서 1장, 가족과 부모에게 남긴 유서 2장이 있다. 경찰은 직장에 남긴 유서를 19일 공개한데 이어 20일 가족과 부모에게 남긴 유서 2장도 공개했다.

다음은 임씨의 유서 전문이다.

여보! 짊어질 짐들이 너무 무겁다. 운동해서 왕자 만든다고 약속했는데 중간에 포기해서 미안해. (아이들) 잘 부탁해. 당신을 정말 사랑해.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자. 부족한 나를 그토록 많이 사랑해줘서 고마워. 사랑해.

XX아. 미안하다. 너는 나의 희망이었고 꿈이었다. XX생활 잘 마치고 훌륭한 XX이 되리라 믿는다. 아빠처럼 나라를 위해 일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 엄마와 XX랑 잘 지내고 마음에 큰 상처를 주어 미안하다.

극단적인 아빠의 판단이 아버지로서 해서는 안 되는 일인데 요즘 짊어져야 할 일들이 너무 힘이 든다. 훌륭하게 자라줘라. 사랑해.

XX아. 웃는 모습이 예쁜 우리 아기. 고3인데 힘들지? 언니방에서 자고 있더구나. 좀 더 친근한 아빠가 되지 못해 미안하다. 열심히 공부해서 훌륭한 XX가 되리라 믿는다. 사랑해.

아버지. 자식 된 도리를 다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엄마. 자주 들르지 못했는데 미안해요. XX이라 그래도 항상 마음은 엄마에게 있었어요. 자식 된 도리 다하지 못해 정말 죄송합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4.27상승 23.9312:00 07/05
  • 코스닥 : 743.31상승 20.5812:00 07/05
  • 원달러 : 1300.00상승 2.912:00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2:00 07/05
  • 금 : 1801.50하락 5.812:00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