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직원 유서공개 공방, 이재명 "유서 같지가 않다" vs 하태경 "말 삼가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원직원 유서공개' /사진=경기지방경찰청
'국정원직원 유서공개' /사진=경기지방경찰청

'국정원직원 유서공개'

이재명 성남시장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자살한 국정원 직원의 유서를 두고 논쟁을 벌였다.

이재명 시장은 지난 19일 트위터에 "아무리 봐도 유서 같지가 않다. 내국인 사찰을 안 했으면 아무 잘못이 없는데 왜 자살하는가”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자살한 국정원 직원이 '내국인에겐 하지 않았다'는 유서를 썼다는데, 내국인에게 하지 않았으면 아무 잘못이 없고 칭찬받을 일인데 대체 왜 자살한단 말인가"라며 "국정원 전통수법대로 '개인 일탈'로 몰려 모든 책임을 혼자 뒤집어 쓸 조짐이 보이자 위기의식을 느낀게 아닐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하태경 의원은 "이재명 시장, 국정원 직원 유서를 유서같지 않다? 제2의 유서대필사건으로 몰아가려는 건가"라며 "사람의 죽음 앞에서만큼은 말을 삼가하는 것이 인간된 도리이고 예의이다. 타인의 죽음을 비하하고 모독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시장은 "내국인 해킹 안했다면서 그 증거를 삭제하고 자살? 내국인 해킹 안 했으면 왜 죽으며 유리한 증거를 왜 삭제하고 자살하는가"라며 "대선부정, 간첩조작, 집안일 개입 등 국정원은 항상 상상이상이다. 혹시 망자 예우 들먹이며 국민 입 막는게 작전인가"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 시장은 "존경하는 하태경 의원님, 왜 아무 말씀이 없으신가. 하실 말씀 없으시면 쿨하게 잘못 생각했다고 인정하고 사과할 생각은 없나"라고 말했다.

이에 하의원은 "국정원 직원 민간인 사찰도 안했는데 왜 자살했는지에 대한 제 입장은 제 페북 페이지에 다 밝혔다. 참고해달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514.61상승 33.7314:04 08/11
  • 코스닥 : 829.89상승 9.6214:04 08/11
  • 원달러 : 1303.70하락 6.714:04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4:04 08/11
  • 금 : 1813.70상승 1.414:04 08/11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