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껑충 뛴' 한우값에…이마트·축협 손잡고 '한우 할인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껑충 뛴' 한우값에…이마트·축협 손잡고 '한우 할인전'
이마트가 전국 9개 우수 축협과 손 잡고 움츠러든 한우 소비 살리기에 나선다.

이마트는 7월 23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횡성, 홍천, 함평, 안동, 수원, 김해, 대구, 상주, 제주 등 전국 9대 브랜드 한우를 최대 20%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한우 300두, 총 15억원 규모로 물량을 넉넉히 준비했고, 등심, 국거리, 불고기 등 브랜드 한우 전 부위를 모두 할인해 판매한다.

기존에 개별 브랜드 한우를 할인해 판매한 적은 있지만, 9개 지역 브랜드 한우를 동시에 할인해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처럼 이마트가 전국 축협들과 손을 잡고 대대적인 브랜드 한우 행사에 나선 것은 날로 치솟는 한우값에 움츠러든 한우 소비를 살리기 위해서다.

이마트 객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7월(~19일)까지 전체 한우구매 객수는 전년대비 2.8% 감소했다. 월별로 살펴봐도 5월을 제외하고는 올해 7월까지 매달 작년보다 고객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우 사육두수 감소로 한우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14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최근 소 값 동향과 전망” 자료 에 따르면 한우 도매가격은 2013년 5월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013년 5월 한우 1등급 도매가격은 1만1515원(1kg)에 거래된 반면 올해 6월 한우 1등급 도매가격은 1만6288원으로 무려 41.4%나 증가했다. 6월 한우 가격은 올해 1월보다도 17.6% 뛰었고, 전년 6월 대비해서도 13.3% 더 오른 것으로 200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우시장에서 거래되는 수송아지 가격도 연초 대비 30% 이상 올라 구제역 발생 이후 처음으로 마리당 300만원 이상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마트 장경철 축산 팀장은 “한우 사육두수 감소로 한우 가격이 지속적으로 강세를 보여 구매 객수가 작년 대비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며 “움츠러든 한우 소비를 살리기 위해 처음으로 전국 9개 지역 한우 브랜드들과 손잡고 대규모 한우 행사를 진행하는만큼 많은 고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